응모

応募

    ※다음 행사를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세계문화유산

 
 
 
■ 조선왕조실록(1997년 등재)
 
조선왕조실록은 조선왕조의 시조인 태조로부터 철종까지 25대 472년간(1392~1863)의 역사를 연월일 순서에 따라 편년체로 기록한 책이며 총 1,893권 888책으로 되어 있어 가장 오래되고 방대한 양의 역사서이다.

조선왕조실록은 조선시대의 정치, 외교, 군사, 제도, 법률, 경제, 산업, 교통, 통신, 사회, 풍속, 미술, 공예, 종교 등 각 방면의 역사적 사실을 망라하고 있어 세계적으로 그 유례가 없는 귀중한 역사 기록물이다. 또한 조선왕조실록은 그 역사기술에 있어 매우 진실성과 신빙성이 높은 역사기록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조선왕조실록의 세계적 기록유산으로서의 의의를 살펴보면 한 왕조의 역사적 기록으로 세계에서 가장 장구한 세월에 걸친 실록이라는 점, 가장 풍부한 내용을 담은 세계적인 역사서이면서 그 내용이 다양하여 가히 백과전서적 실록이라고 말해질만큼 많은 내용이 담겨 있는 민족문화서라는 점, 역사기술에 있어 매우 진실성과 신빙성이 높은 역사 기록물이라는 점, 활자로 인쇄 간행되어 한국 인쇄문화의 전통과 높은 문화수준을 보여주는 역사서라는 점, 동아시아 제국의 역사연구, 관계사 연구에도 귀중한 기본 자료이기도 하다는 점등이다.

그리고 조선말기까지 이들 실록이 완전하게 보존되어온 것도 세계적으로 유례를 보기 힘든 일이다.